검찰, KB금융 회장실 압수수색…임영록 전 회장 정조준?

김남규 기자
입력 2014.10.30 18:13 수정 2014.10.30 18:43

 


[IT조선 김남규]
검찰이 KB금융그룹의 통신인프라고도화(IPT) 사업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KB금융지주 명동 본점과 관련 업체 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
중구 남대문로2가 소재 KB금융지주 본사 전경.


 


30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김후곤 부장검사)는 KB금융그룹 IPT사업 비리 수사를 위해 KB금융지주 명동
본점 7층 회장실과 비서실, IT담당자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또한 주사업자인
KT에 장비를 납품한 G사의 본사 사무실 등 6곳도 함께 압수수색을 실시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검찰은 최근 IPT
사업 조사를 위해 KT 부사장급 임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재열
전 KB금융지주 전무가 납품업체 선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은 오늘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서류와 하드디스크 등의 분석을 마치는 대로 김재열 전무를 소환할 예정으로,
납품업체 선정 경위와 그 과정에서의 대가성 금품 수수 여부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KB금융그룹이 추진하는
IPT 사업은 국민은행 본점과 지점 사이에 전용회선을 재구축하는 것으로, 통신망
인프라를 고도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총 1300여억원의 사업 예산이 투입된 상태로,
KT와 SK브로드밴드 등이 각각 주사업자, 제2사업자로 선정돼 하도급업체로부터 납품받은
통신 장비를 공급 중이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이번 압수수색이 임영록 전 KB금융 회장을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G사 대주주인
S사 대표 등이 평소 가깝게 지낸 사이였던 점에 주목하면서 임 전 회장의 혐의를
찾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KT 납품업체였던 G사가 네트워크 구축 사업과
함께 100억원 상당의 유지·보수 사업을 수주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앞서 금융감독원은
임영록 전 KB금융 회장, 김재열 전 전무, 문윤호 KB금융지주 IT기획부장, 조근철
국민은행 IT본부장 등 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이후 검찰은
지난달 15일과 30일, 두 차례에 걸쳐 KB국민은행 IDC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임
전 회장의 사내 이메일 자료 등을 확보했다.


 


김남규
기자
ngk@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