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3D 프린팅과 스마트카 특허분쟁 전략 제시한다

차주경 기자
입력 2014.12.17 09:21 수정 2014.12.17 09:34
[IT조선 차주경] 특허청(청장 김영민)은 3D 프린팅, 스마트카 분야에 대한 해외 특허분쟁을 예측하고 대응전략을 제시하는'해외 특허분쟁 대응전략 로드맵'을 발표했다. 

3D 프린팅 분야는 3D시스템즈, 스트라타시스 등 해외 선도기업이 M&A 등을 통해 특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고 있으며, 2000년대 중반 이후 분쟁 건수가 크게 증가한 상태다. 스마트카 분야도 비컨 내비게이션, 아메리칸 비히클러 사이언스 등 특허괴물(NPE)이 특허 매입, 소송활동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이 보고서는 특허분쟁에 대한 예측을 구체화하기 위해 특허분쟁에 특화된 분석 방법을 활용했다. 주요기업 간 M&A 및 특허권 매입 동향, 특허괴물(NPE)의 특허 포트폴리오, 소송 대상 특허의 분포 분석 등을 통해 특허분쟁을 입체적으로 분석하며 이슈 분쟁사례도 다뤄 대응전략을 도출한다.   
특허청 홈 페이지 (사진=특허청)
특허청은 16일 현대자동차, 캐리마 등 해당 분야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발표회를 개최, 올해 보고서에 대한 평가 및 내년도 추진방향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병극 캐리마 대표는 “특허분쟁 위험은 중소기업의 자체적인 역량으로 분석하기 어렵다. 이 보고서를 통해 분쟁 대응을 위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박진석 특허청 산업재산보호정책과장은 “NPE의 공격이 거세지는 만큼 특허분쟁 예방을 위한 사전적 대응이 중요하다. 해외 특허분쟁 대응전략 로드맵이 우리기업의 특허 분쟁 대응을 위한 지침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산업 분야별 관련 협회 등에 제공돼 기업 현장에서 활용된다. 국제 지재권 분쟁정보 포털(IP-NAVI, www.ip-navi.or.kr)에도 배포된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