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IPTV 서비스 가입자 300만명 달성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3.25 13:40 수정 2015.03.25 13:50

[IT조선 최재필] SK브로드밴드(대표 이인찬)는 자사 IPTV 서비스인 B tv 가입자가 300만명을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왼쪽부터 장기우수고객 한완규 씨, 300만번째 가입자 조현정 씨가 이인찬 SK브로드밴드 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B)


 
지난 2006년 국내 최초로 VOD만 가능한 IPTV 서비스를 선보인 SK브로드밴드는 콘텐츠 불법다운로드가 당연시되던 콘텐츠 유통시장에서 ‘콘텐츠는 유료’라는 인식을 확산시키는데 기여했다. 아울러 B tv의 성장 배경은 콘텐츠, 셋톱박스, 화질 개선 등 기본에 충실한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최근에는 UHD 시장 초기로 아직 UHD 콘텐츠가 부족한 상황에서 풀HD화질을 UHD급 화질로 전환하는 업스케일링 기술을 도입하는 등 UHD 콘텐츠를 서비스하기 위해 노력중이다.
 
이인찬 SK브로드밴드 사장은 “300만 고객의 선택에 만족하지 않고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