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가협회, 인텔리코리아와 함께 3D프린팅 국비 연수

차주경 기자
입력 2015.04.21 08:28 수정 2015.04.21 09:22
[IT조선 차주경] 한국IT전문가협회(회장 김연홍)는 5월 22일까지 ‘이공계 전문기술 연수사업’으로 3D 프린팅 국비 연수생 30명을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이공계 대졸 미취업자의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무료 직업교육 기회를 제공, 청년실업 문제 해결 및 산업계의 이공계 인력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3D 모델링 예시 (사진=인텔리코리아)
교육과정은 ‘3D프린팅/캐드 전문가 양성과정’으로 3D모델링을 포함한 3D프린팅 분야를 공부하게 된다. 지원 자격은 1983년1월1일 이후 출생한 이공계 대졸(전문대졸, 대학원졸, 8월 졸업예정자 포함) 미취업자로서, 여성/기초생활수급자/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장애우/새터민/보훈대상자/결혼이민자 등 취약계층은 선발 시 우대된다.
교육은 3D프린팅/캐드 전문연수기관인 인텔리코리아(대표 박승훈) CTC교육장에서 6월1일부터 총5개월 동안 진행된다. 연수생들은 3D 프린팅 이론과 실습에서부터 모델링 프로그램, 후가공 절차 등을 배운다. 마지막 1개월은 산업 현장에 파견돼 실무 경험도 익힐 수 있다. 연수는 전액 무료로 매월 30~50만원의 훈련 장려금도 지급받는다.
박승훈 인텔리코리아 대표는 “연수생들은 5개월 동안 720시간의 집중훈련과 현장실습을 통해 기업체에서 요구하는 것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전문가로 발전할 것다. 정부의 천만 3D프린팅 메이커스를 양성 계획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