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삼성전자와 손잡고 5G 표준 이끈다

이진 기자
입력 2015.06.25 16:02 수정 2015.06.25 16:17

[IT조선 이진] 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5G 기술 개발 및 표준화를 위해 나선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와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5G글로벌 표준화 선도를 목표로 5G기술 표준과 관련 기술개발에서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선태 LG유플러스 SD본부장(부사장)과 박동수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2020년 본격화되는 5G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공동 연구 및 시험, 결과 공유를 포함해 기술, 장비 개발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전방위적인 공동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두 회사는 5G 글로벌 표준 추진을 구체적으로 검토했으며 이를 위해 ▲5G 글로벌 주파수 대역 확보 ▲5G 기술 공동개발 추진 ▲5G 글로벌 표준화 추진 등 3대 협력 과제를 선정하고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