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스마트폰 활용한 금융거래 보안 대폭 강화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7.20 09:28 수정 2015.07.20 09:35

[IT조선 최재필] SK텔레콤이 국내외 보안솔루션 업체들과 손잡고 스마트폰을 활용한 금융거래의 보안을 대폭 강화한다.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영국의 보안솔루션 개발 업체인 '트러스토닉', 국내 중견 보안 솔루션 업체인 '에이티솔루션즈사'와 함께 '트러스트존'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한 보안 서비스 생태계 구축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미지=SK텔레콤


 
'트러스트존'이란 스마트폰의 AP칩에 적용된 보안영역으로서, AP칩 안에 안드로이드 OS와는 분리된 안전영역에 별도의 보안 OS를 구동시키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이용해 핀테크나 보안 관련 앱을 개발할 경우, 핵심 정보가 트러스트존에서 처리되어 해커나 악성 앱의 접근을 원천 차단함으로써 보안수준이 대폭 강화된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현재는 모바일뱅킹 등 금융서비스 이용을 위해 보안카드나 OTP 생성기 등을 별도로 갖고 있어야 하지만, 트러스트존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스마트폰만으로도 안전하고 편리한 금융 거래가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현재는 삼성전자 갤럭시S3 이후 최신 소프트웨어를 적용한 단말에서 트러스트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고, LG전자 신규 단말에도 연내 적용될 예정이다.
 
위의석 SK텔레콤 상품기획부문장는 "사회적 비용 감소와 사용자 관점의 효용을 극대화하도록 보안 서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