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대표 "협력사 경쟁력 덕분에 LGD가 시장 선도한다"

이진 기자
입력 2015.07.21 13:37 수정 2015.07.21 13:43

[IT조선 이진]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가 상생 협력방안 모색을 통해 동반성장에 대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는 21일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및 LG디스플레이 임원진과 함께 경기도 양주시에 위치한 오성디스플레이를 방문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과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2차 협력사인 오성디스플레이를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최영대 오성디스플레이 대표, 한상범 사장, 안충영 위원장. (사진=LG디스플레이)

이 자리에서 한 대표는 현장에서의 개선 사례를 직접 확인하고 협력사 직원들의 애로 사항 등을 점검했다. 이후에는 뉴옵틱스, 신성델타테크 등 경기북부 지역 5개 협력사 대표들과 함께 상생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에도 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동반성장 정책 설명회 및 협력사의 의견을 경청하는 동반성장 소통 데이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한상범 대표는 "LG디스플레이가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바탕에는 협력사의 경쟁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서로 간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의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이를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