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새 플래그십 S90…'시속 130km서 스스로 주행'

정치연 기자
입력 2016.01.15 10:33 수정 2016.01.15 10:51

[IT조선 정치연] 볼보자동차가 2016 북미국제오토쇼(NAIAS)를 통해 새로운 플래그십 세단 'S90'을 처음 공개했다.

볼보 플래그십 세단 'S90' 외관 (사진=볼보자동차)
 

S90은 볼보가 개발한 차세대 플랫폼 SPA(Scalable Product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외관은 넓고 긴 웅장한 차체 크기에 쿠페처럼 날렵한 라인을 적용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나타낸다.

파워트레인은 2.0ℓ 4기통 터보와 수퍼차저 가솔린 엔진 등으로 구성되며, 전기모터를 결합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선보일 계획이다.

 

볼보 플래그십 세단 'S90' 실내 (사진=볼보자동차)
 

S90는 볼보 최초로 반자율 주행장치인 파일럿 어시스트(Pilot Assist)를 탑재했다. 이 장치는 각종 센서와 레이더를 통해 시속 130km 이하에서 차량이 차선 이탈 없이 스스로 주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 하반기 국내에도 출시될 S90은 BMW 5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재규어 XF 등과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정치연 기자 chiye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