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삼성SDS 물적분할 할 이유 없다”

김남규 기자
입력 2016.06.13 13:23
삼성SDS의 물류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BPO) 사업 분할이 인적분할 형태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삼성SDS의 BPO 사업분할이 인적분할 형태로 추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 김남규 기자
13일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물류 BPO 부문 분할이 물적분할이 아닌 인적분할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며 "기존 주주를 고려하면 인적 분할이 긍정적인데, 삼성SDS가 굳이 부정적인 영향을 주며 물적분할을 할 이유가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물류 BPO 부문과 IT 서비스 부문을 각각 신설회사와 존속회사로 나누고, 각 부문 자산 가치대로 분할 비율이 결정될 것으로 본다"라며 "주주구성은 인적분할 이전 삼성SDS의 경우와 같게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기업분할은 크게 인적분할과 물적분할로 구분한다. 물적분할은 특정 사업을 떼어내 자회사로 편입시키는 방식이다. 이 경우 삼성SDS는 모회사가 되고 새로 생겨난 물류 BPO 기업(가칭)은 삼성SDS의 자회사가 된다.

물적분할을 하면 삼성SDS 주주들은 새로 설립된 물류 BPO 기업의 주식을 받을 수 없다. 만약 삼성SDS가 자회사인 물류 BPO 기업을 삼성물산에 매각하면 성장동력을 잃은 삼성SDS의 기업 가치가 떨어져 주주가 손해를 입을 수 있다.

인적분할 방식으로 삼성SDS를 분할하면 기존 주주들은 지분 비율대로 새로 만들어지는 물류 BPO 기업의 주식을 받는다. 문제는 인적분할을 실시할 경우 삼성SDS와 새로 만들어지는 물류 BPO 기업 모두 재상장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인적분할 후 삼성SDS 주주는 주가지수가 떨어져 손해를 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두 기업 모두 주식시장에 재상장되므로 이익을 볼 수 있다. 두 개의 기업을 재상장해야 하므로 시간이 걸리는 것은 단점이다. 삼성그룹은 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 인적분할 후 물류 BPO 부문을 합병하려면 시간이 더 걸린다.

이 연구원은 "물류 BPO 부문과 IT서비스부문 회사를 각각 재상장 시키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며 향후 물류 BPO 부문과 삼성물산이 합병될 것이다"라며 "삼성물산의 지배구조 변환 시 지주회사로서 역할이 커지면서 긍정적인 요인이 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