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산업 현장 안전 솔루션 'IoT 헬멧' 출시

최재필 기자
입력 2016.07.21 11:16
LG유플러스는 LTE를 통해 실시간 영상·음성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산업 안전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IoT 헬멧'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산업 현장에서 착용하는 안전모에 손쉽게 부착할 수 있는 IoT 헬멧은 ▲LTE 모뎀 ▲카메라 ▲무전 기능 ▲위치정보추적시스템(GPS) 등을 탑재했다. 실시간으로 산업 현장을 모니터링하고 근로자의 위치·동선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관제 센터와 근로자 간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다.

IoT 헬멧은 긴급 요청 시 HD급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송해 관제센터 등 원격지에서도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안전모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하기 때문에 이동이 용이해 현장 근로자 또는 관제센터에서 필요한 현장 영상을 정확하게 촬영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다.

관제 플랫폼은 PC·스마트폰에서 접속해 이용할 수 있고, 최대 9채널의 영상을 동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이은재 LG유플러스 BS사업부문장(전무)은 "IoT 헬멧이 안전한 산업 현장, 작업 환경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