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거실' 고정관념 깨졌다… KT, 이통사 최초 '무선 IPTV' 선봬

최재필 기자
입력 2016.08.18 10:01
KT가 이통사 최초로 무선으로 IPTV를 시청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나선다. 앞으로 'IPTV=거실'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안방·주방·마당 등 집 어디서나 IPTV를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KT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IPTV를 무선으로 연결해 집안 어디에서나 자유롭게 UHD(초고화질)급 영상을 즐길 수 있는 '올레tv 에어' 출시행사 개최했다.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올레tv 에어가 설치돼 있다. / 최재필 기자
올레tv 에어는 인터넷 모뎀과 IPTV 셋톱박스 구간에 와이파이(Wi-Fi) 기술을 적용, 무선으로 연결하는 외장형 단말이다. 유선으로 중계하는 기존 IPTV와 달리 별도의 배선작업이 필요 없는 게 특징이다. 일반적인 가정의 경우 최대 50m까지 무선 연결이 가능하다.

무선통신을 이용하는 스마트폰·태블릿PC·노트북PC 등은 이동이 자유로웠던 반면, 유선으로 연결된 IPTV는 이동에 제약이 컸다. 한번 설치한 IPTV의 위치를 옮기기 위해서는 인터넷 모뎀과 IPTV 셋톱박스 사이의 배선을 새로 깔야야 했다. 하지만 올레tv 에어는 배선이 필요치 않아 IPTV의 위치를 쉽게 바꿀 수 있고 인터넷 케이블로 인한 인테리어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강점이 있다.

KT는 올레tv 에어 서비스를 위해 3가지 '기가 기술'을 적용했다. 광대역 UHD 영상 트래픽 QoS(Quality of Service) 기술을 통해 UHD 영상을 무선으로 전송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기가급 속도로 안정적인 전송을 위해 무선 광대역 Wave-2·자동접속 기술을 적용했다. 스마트 채널 셀렉션(Selection) 기술을 적용해 주변 와이파이의 무선 간섭을 없애고, IPTV에 최적화된 와이파이 채널을 우선적으로 자동 전환토록 했다.

KT는 올레tv 에어의 이동성을 강조하기 위해 콤팩트 디자인을 채택했다. 크기는 12.0ⅹ12.5ⅹ3.1cm다. 2017년에는 현재 외장형 모뎀을 발전시켜 셋톱박스·모뎀 안에 올레tv 에어를 내장한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올레tv 에어는 올레tv 라이브 상품 중 일반 요금제 가입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전국 대리점·고객센터 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판매가격은 9만9000원(VAT 별도)이다. KT 인터넷과 IPTV 결합상품을 신규 가입할 경우에는 무료다.

유희관 KT 미디어사업본부장 상무는 "올레tv 에어는 스마트홈 환경에서도 이동에 제약이 있었던 IPTV를 보다 다양한 장소에서 즐기게 하는 혁신적인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올레tv 에어를 시작으로 보다 진화된 무선 IPTV 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