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커브드 연맹' 결성…中 TV·모니터 시장 공략 가속

노동균 기자
입력 2016.08.24 09:30
삼성디스플레이가 삼성전자와 중국 1위 TV 업체 하이센스, 중국 5대 TV 브랜드 등 10여개 TV·모니터 업체와 곡면 디스플레이 시장 확대를 위한 '커브드 연맹'을 체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3일 중국 북경에서 중국 전자상회(CECC)와 함께 커브드 포럼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및 중국 TV·모니터 제조사와 정부기관, 유통업계, 학계, 조사기관 등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중국에서 개최한 커브드 포럼에서 삼성전자와 중국 주요 TV·모니터 업체와 커브드 연맹을 체결했다. /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이날 포럼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삼성전자, 하이센스, TCL, 창홍, 샤오미, LeTV 등 10개 TV·모니터 제조사들이 함께하는 커브드 연맹 선포식이 진행됐다.

제조사들은 연맹 체결을 통해 향후 커브드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커브드 산업의 저변을 확대하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루런보(陆刃波) 전자상회 부비서장은 "중국 주요 TV 업체들이 커브드 TV를 프리미엄 라인업에 앞다퉈 채택하면서 올 하반기 중국 내 커브드 TV 수요의 대폭발이 예상된다"며 "올해가 커브드 TV와 모니터 성장의 원년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CMM는 올해 중국 내 커브드 TV 판매가 230만대, 내년에는 4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온라인 게임의 인기에 힘입은 커브드 모니터는 올해 200만대, 내년에는 TV 판매 실적을 뛰어넘는 500만대가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갑수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은 "삼성의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으로 시장에 완전히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했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글로벌 TV 제조사들의 공격적인 라인업 확대로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정체된 디스플레이 시장을 견인하는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