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뮤 레전드’ PC방 인기 게임 10위 안착...뮤 IP 통했다

박철현 기자
입력 2017.03.27 16:00
웹젠의 PC온라인게임 '뮤 레전드(MU LEGEND)'가 게임 출시 초반부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뮤 레전드는 3월 23일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후 첫 주말 PC방 게임순위 10위권에 안착했다. 뮤 레전드는 온라인 게임 '뮤'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만든 신작이다.

PC방 전문 리서치 사이트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3월 27일기준으로 '뮤 레전드'는 PC방 전체게임 점유율 순위 10위를 기록했다. 3월 26일에는 전체게임 점유율 순위 8위에 올랐고, 역할수행게임(RPG) 장르에서는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웹젠 뮤 레전드가 PC방 순위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순항하고 있다. / 웹젠 제공
웹젠의 자체 집계에서도 '뮤 레전드'는 게임 회원중 절반이 넘는 이용자(50.63%)들이 게임을 다시 찾고 있으며, 회원 중 1만명 이상이 3일동안 자신의 캐릭터를 최고 레벨(65Lv)까지 육성하는 등 게임의 장기 흥행 가능성을 나타내는 여러 지표들도 나오고 있다.

웹젠은 출시 초반 좋은 성적을 기록하는 뮤 레전드의 인기를 유지하기 위해, 대형 업데이트 콘텐츠를 미리 준비하며 인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미 길드커뮤니티 '기사단'과 신규 클래스 '엠퍼사이저' 등이 한달 내에 새로 추가될 예정이다. 업데이트는 '확장판(Expansion)'급 규모로 이뤄진다.

이진우 웹젠 '뮤 레전드' 사업 실장은 "'뮤 레전드'의 호쾌한 '몰이사냥' 전투와 상위레벨 특화 콘텐츠가 이용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았던 것 같다"라며 "주말 간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피드백을 바탕으로 더욱 완성도 높은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