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전문기업 'NHN페이코' 주식회사 4월 1일 공식 출범

박철현 기자
입력 2017.03.31 11:03
간편결제 기업 NHN페이코 주식회사가 4월 1일 공식 출범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3월 24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간편결제 페이코와 광고 사업 부분을 물적 분할, 'NHN페이코 주식회사(NHN PAYCO Corporation)'를 설립하는 안건을 승인했다.

NHN엔터테인먼트가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해 온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는 2015년 8월 정식 출시한 이래 온•오프라인 가맹점 및 금융기관들과의 전방위적 제휴 확대와 송금/멤버십/포인트/ATM 등 금융 서비스를 확장했다. 이 회사는 2월말 기준 월결제액 1100억원, 누적 결제액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신설법인 NHN페이코 주식회사는 서비스 성장세를 이어가고자 ▲NHN 시절부터 쌓아온 빅데이터 기술력과 우수한 연구 인력 ▲국내 최다인 20개 금융기관 및 NHN한국사이버결제, KG이니시스 등 대표 PG사업자, 10여개 VAN사와의 폭넓은 제휴 ▲십 수년간 한게임과 포털 등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누적한 보안 노하우 등을 적극 활용, 국내 대표 간편결제 전문기업으로서 성장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NHN페이코 주식회사 대표는 정연훈 페이코사업 본부장이 맡는다. 정연훈 대표는 2004년 NHN에 합류해 12년 이상 네이버(구NHN)와 NHN엔터에서 게임마케팅비즈니스, O2O 서비스 기획 등 포털과 게임을 넘나들며 다방면의 업무 경험을 쌓았으며, 지난해 11월부터 페이코사업을 진두지휘했다.

정연훈 NHN페이코 신임 대표는 "간편결제가 주요 결제 수단으로 약진하고 있는 현재, NHN페이코가 국내 간편결제 전문 기업 1호로서 이용자 니즈와 경쟁 시장 환경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소비•금융 생활을 좀 더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시장에 귀 기울이는 한편, 결제사업과 연동된 광고사업과의 시너지를 통해 수익화를 실현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