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큐브벤처스, IoT 기반 재활 로봇 솔루션 기업 ‘엑소시스템즈’ 3억원 투자

박철현 기자
입력 2017.05.29 10:29
전문 투자사 케이큐브벤처스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웨어러블 재활 로봇 솔루션 기업 '엑소시스템즈'에 3억원을 투자했다고 29일 밝혔다.

엑소시스템즈는 1월 스파크랩스 글로벌에서 투자를 유치했으며, 중소기업진흥공단 주관 청년창업사관학교 프로그램에서 2억원의 지원금을 유치해 총 5억3000만원의 투자금을 확보하게 됐다.
엑소시스템즈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소속 지능형 로봇시스템 연구 그룹에서 다년간 로봇공학을 연구 개발한 연구원들이 2017년 1월 설립한 회사다. 착용형 모션 인식 장치를 개발한 경험을 토대로 웨어러블 재활 솔루션을 선보여 기존 재활 환자들이 겪어 왔던 문제들을 해결한다는 목표다.

현재 로보틱스(Robotics)와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게임설계) 기술을 기반으로 IoT 기반의 웨어러블 재활 솔루션 '엑소리햅(exoRehab)'을 개발하고 있다. 엑소리햅은 질병이나 사고로 관절에 문제가 생긴 환자들을 위해 착용자의 모션을 인식하고 훈련 강도를 조절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재미있고 효과적인 재활 훈련이 가능해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지원한다.

기존 재활 로봇들은 고가의 가격으로 대중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반면 최근 각광받는 모션 카메라 기반의 재활 솔루션들은 관절각 측정의 정밀함이 부족하고 환자와의 인터랙션이 불가해 정확한 측정이나 분석이 어려웠다. '엑소리햅'은 적정 기술로 재활 로봇 대비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모션 카메라 대비 뛰어난 성능을 제공하는 재활 솔루션을 지향하고 있다.

엑소시스템즈는 내년 상반기 제품 출시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관절의 재활 운동을 위한 제품을 시작으로 향후 근력 보조를 위한 로봇을 개발해 고령화 사회에서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는 포부다.

이후만 엑소시스템즈 대표는 "디지털 헬스케어의 발달과 함께 재활 훈련 역시 자연스레 패러다임의 변화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혁신적인 재활 훈련 기기의 개발을 통해 재활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