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게임문화체험관 10주년 콘퍼런스’ 성료

박철현 기자
입력 2017.11.08 18:22
넷마블게임즈는 '게임문화체험관 10주년 콘퍼런스'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전국 특수학교 교장 및 교사, 주요 기업사회공헌 담당자 등 150명이 참석했다.

서울 중구 광화문 소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열린 콘퍼런스는 ▲전국 31개 '게임문화체험관' 기관장 대상 감사패 증정 ▲'게임문화체험관'의 성과와 활용 방법 공유 ▲장애학생에게 있어 게임이 가지는 의미와 역할 등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넷마블게임즈 ‘게임문화체험관 10주년 콘퍼런스’ 현장 모습. / 넷마블 제공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스타크래프트1을 즐기며 임요환 선수와 대등한 경기를 펼쳐 화제를 모은 이민석 前 프로게이머가 연사로 나와 '장애인의 입장에서 세상과 소통하는 도구로서 게임이 갖는 의미'에 대해 발표했다.

김용태 소셜벤처 다누온 대표는 '게임의 개방성을 활용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법'을 소개한 후 호응을 얻었다.

최승숙 강남대학교 교수(초등특수교육과)는 '게임문화체험관 효과성'을, 강명희 이화여자대학교 학과장(교육공학과)은 '게임문화체험관 연계 장애 청소년 게임 활용 교육방안'을 발표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넷마블은 2008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5000명에 이르는 학생들에게 '게임문화체험관'을 통한 다양한 여가와 교육의 기회를 선사해 왔다"며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게임문화체험관'이 걸어온 길을 돌아보고 게임이라는 문화콘텐츠를 통해 장애학생들이 더욱 즐겁고 당당하게 자라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