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크라이 배후는 북한”…美 정부 공식 인정

이광영 기자
입력 2017.12.19 15:24
미국 정부가 5월 전 세계 공공기관과 기업을 공격한 랜섬웨어 '워너크라이'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공식 인정했다.

토머스 보서트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은 18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미국은 신중한 조사 끝에 대규모 워너크라이 사이버공격의 책임을 북한에 공개적으로 돌린다"며 "사이버든 또 다른 종류든 북한의 공격 능력을 억제하기 위해 최대한의 압력 전략을 구사하겠다"고 말했다.

워너크라이 랜섬웨어에 감염된 컴퓨터에서 나타나는 화면 모습. / 시만텍 제공
워너크라이는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운영 체제의 취약점을 겨냥한 랜섬웨어다. 감염된 파일 문제를 풀려면 해커에게 대가(비트코인)를 지불해야 한다.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전 세계 150개국 23만대 이상의 컴퓨터가 감염됐다. 특히 영국은 국민보건서비스(NHS) 등 의료체계가 마비됐다.

북한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공격의 배후로 여러 차례 추정된 적은 있지만 미 정부가 이를 공식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보서트 장관의 칼럼에 이어 19일(현지시각) 오전 관련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미국은 워너크라이의 배후가 북한임을 공식 인정하면서 모든 책임 있는 국가에게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맞서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제재를 이행하라고 촉구할 방침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