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도 애플 상대 '집단소송'?…아이폰 성능 저하 사태 일파만파 확산

노동균 기자
입력 2017.12.27 18:36
애플이 아이폰 배터리 노후 시 단말기 성능을 임의로 저하시키는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전 세계에서 집단소송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에서도 첫 집단소송 사례가 나올 전망이다.

애플 아이폰 6s. / 애플 제공
법무법인 한누리는 28일부터 온라인소송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애플 본사와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참여할 소송인단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조계창 한누리 변호사는 "애플은 성능 저하를 일으키는 매우 중요한 내용의 업데이트를 고지하지 않고 은폐했다"며 "이는 명백한 위법이며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소송 취지를 밝혔다.

한누리는 소송에 참여할 인원을 모집하고 자료 분석 등을 한 뒤 소송 제기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1인당 청구 금액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최근 애플은 아이폰 배터리 수명이 떨어지면 성능이 하락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아이폰이 갑작스럽게 동작을 멈추는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자체적으로 성능을 낮추는 기능을 도입했다고 시인했다.

애플의 시인 이후 미국에서만 4건의 집단 소송이 제기됐고, 최근 이스라엘에서도 집단 소송 움직임을 보이는 등 전 세계에서 애플에 대한 비난이 그치지 않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