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사장, 혁신성장 옴부즈만 위촉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1.15 14:35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가 선정하는 '혁신성장 초대 옴부즈만'으로 위촉됐다. 박 사장은 앞으로 정부와 민간기업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대한상의와 기재부는 15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혁신성장 옴부즈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김동연 기재부 부총리 등이 참석해 박정호 사장과 조광수 연세대학교 교수(정보대학원)를 혁신성장 옴부즈만으로 위촉했다.

왼쪽부터 김동연 기획재정부 부총리, 조광수 연세대 교수(정보대학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혁신성장 옴부즈만으로 위촉된 박 사장과 조 교수는 15일부터 2021년 1월 14일까지 3년간 옴부즈만으로 활동한다. 옴부즈만 지원단장은 기재부 혁신성장정책관과 대한상의 경제조사본부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혁신성장 옴부즈만은 기업이 혁신현장에서 실제 느끼는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혁신 지원을 위한 규제개선을 추진하는 등 정부와 혁신현장의 민간기업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한다. 기업·전문가 등 건의를 온·오프라인을 통해 '접수·해결·점검'하는 상시 기업애로 해소체계를 구축하고 분기별 추진성과를 점검할 예정이다.

지원단은 향후 제공되는 정보 범위 확대·메일링 시스템 등 의견수렴 시스템을 지속 보강하고 현장방문 및 기업인·전문가 간담회 개최 등 오프라인을 통한 건의사항 접수도 병행한다. 또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실제 정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