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LS오토모티브·LS엠트론 인수 금융 7180억원 주선 성공

김남규 기자
입력 2018.02.28 18:11
KB국민은행은 28일, KKR과 LS그룹의 LS오토모티브 및 LS엠트론 동박/박막 사업부 영업양수도 거래와 관련해 대표 금융주선 기관으로 총 7180억원 규모의 인수금융 주선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영업양수도 거래금액은 기업가치 기준 LS오토모티브 7500억원 및 LS엠트론 동박/박막 사업부 3000억원으로 총 1조500억원이다. 거래금액 중 4250억원은 인수금융으로 조달하며 향후 시설투자 등을 위한 한도대출 2930억원 포함 시 총 인수금융 규모는 7180억원이다.

이번 거래를 통해 KKR과 LS그룹은 LS오토모티브 지분을 46.67%와 53.33%를 확보해 공동 경영하고, KKR은 LS엠트론 동박/박막 사업부 지분을 100% 확보해 단독 경영하게 된다.

LS오토모티브는 1973년 설립돼 스위치, 램프, 릴레이 등 자동차 전장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스위치, 릴레이 분야에서는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GM, 쌍용차, 닛산, Geely 등 완성차 업체가 주요 고객으로 2016년 기준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9110억원과 628억원을 기록했다.

LS엠트론 동박 사업부는 리튬이온 배터리 등에 사용되는 얇은 구리 박으로서 전기차 등 전방 산업 성장이 본격화됨에 따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LS엠트론 박막 사업부는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TV 및 스마트폰 회로기판 등에 사용된다. 2016년 기준 양 부문 합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1764억원과 155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자금 조달에는 우리은행과 산업은행이 공동주선 기관으로 참여했고, 론펀드과 보험사, 외국계 은행 등 총 15개 기관이 참여했다.

프로젝트를 총괄 지휘하고 있는 CIB고객그룹 오보열 대표는 "이번 인수금융 사례는 KB금융그룹의 CIB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인수금융 분야에서 리딩뱅크임을 보여줬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탁월한 경쟁력과 저력을 다시 한 번 각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