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경영 투명성·사회적 가치 창출 위해 이사회 기능 강화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3.29 18:03
SK하이닉스는 경영 투명성 제고와 사회적 가치 창출 가속을 위해 선임 사외이사 제도를 도입하고 이사회 내 지속경영 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9일 밝혔다.

선임 사외이사는 사외이사회를 소집·주재하며, 사외이사 의견을 집약하고 효율적 업무 수행을 지원하는 등의 역할을 한다. 특히 주요 경영 현안에 대해 사외이사회에서 수렴한 보고를 경영진에게 요구할 수 있다. 사외이사 간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경영 활동에 대한 사외이사, 투자자 등 외부의 다양한 의견을 보다 다양하게 수렴해 회사 경영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SK하이닉스는 선임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운영에 대한 평가권을 부여해 사외이사의 독립성과 견제·감시 기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국내외 선임 사외이사의 임기가 통상 1년 단위인 것과 비교해 선임 사외이사의 이사 임기와 재임 기간을 같게 설정해 선임 사외이사 직무 수행의 연속성과 독립성을 보장하기로 했다.

초대 선임사외이사로는 2014년부터 SK하이닉스 사외이사로 활동 중인 최종원 서울대학교 교수(행정대학원)가 선임됐다.

SK하이닉스는 이와 함께 이사회 내에 지속경영 위원회도 신설한다. 지속경영 위원회는 SK하이닉스의 지속경영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전략을 논의·검토해 의사결정 과정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속가능 경영 보고서 발간 및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안전·보건·환경 등 사회적 이슈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한 심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