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화성시, ‘드론 패트롤 시티’ 구축한다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4.10 10:25
KT와 화성시가 안전사각지대 해소와 시민안전을 위한 드론 안전관제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KT와 화성시는 9일 화성시청 본관에서 '드론을 이용한 안심귀가 및 우범지역 감시를 위한 관제 시스템 구축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행사에는 채인석 화성시장과 안상근 KT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채인석 화성시장(왼쪽), 안상근 KT 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 / KT 제공
KT는 이날 드론 관제 솔루션을 시연했다. 경광등을 장착한 드론이 이륙한 뒤 100m 지점에서 고정익 변환으로 사각지대를 촬영하고, 저속(20㎞/h) 영상을 지상으로 전송한 후 고속(70㎞/h)로 이동해 고화질 영상을 지상관제 요원에게 끊김 없이 전송했다. 영상 전송은 KT의 LTE 네트워크를 사용했다.

화성시는 총 7000대의 CCTV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지자체별로 SD급 화질의 CCTV를 HD급 화질로 전환하고 있지만 전체 보급률은 100%에 미치지 못한다. 또 도로와 골목길에 설치된 CCTV는 건물 옥상이나 높은 고도의 사물을 감지하기 어렵다.

여기에 드론을 이용하면 범죄 발생 취약시간이나 CCTV 음영지역에 집중적으로 운영해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다. 이를 통해 KT와 화성시는 안전지수를 높이고 시민의 안심귀가를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안상근 KT수도권강남고객본부장은는 "KT의 미래융합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드론 KT LTE/5G 스카이십과 지능형 CCTV인 KT '기가아이즈'와도 연계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