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상화폐 자율규제 단체 출범

김형원 기자
입력 2018.04.24 10:47
일본에서 가상화폐 거래 및 가상화폐 공개(ICO) 자율규제 단체가 탄생했다.

머니파트너즈·SBI 등 일본 가상화폐 관련 16개 업체는 23일 도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단법인 '일본가상통화교환업협회'를 설립했다고 발표했다.

일본가상통화교환업협회 참여 기업 대표들. / 테크크런치 재팬 갈무리
일본가상통화교환업협회는 ICO 자율 규제안을 만들기 위해 설립된 단체다. SBI 등 이 협회에 참가한 16개 회사는 모두 일본 금융청으로부터 '가상통화교환업' 인가를 받은 업체로 구성됐다. 협회장은 오카야마 타이젠 머니파트너즈 대표가 맡는다.

오카야마 협회장은 "가상화폐 이용자의 불안을 불식시키고 신뢰 회복을 서둘러 업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히로스에 노리유키 협회 부회장이자 비트뱅크 대표는 "기본적인 업계 룰을 만들고 안전한 가상화폐 이용 환경을 정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일본에서 가상화폐 자율규제 단체가 탄생한 것은 1월 26일 발생한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해킹 사고 때문이다. 당시 코인체크는 580억엔(580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 '넴'이 부정 유출됐으며, 26만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