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사내방송 KBN, 아시아태평양·스티비상 ‘4관왕’ 수상

이광영 기자
입력 2018.06.04 13:38
KT는 KT그룹 사내방송 KBN이 2018년 아시아·태평양 스티비 어워즈에서 금상 2개, 은상 2개를 수상해 4관왕을 차지했다고 4일 밝혔다. KBN은 K의 경영 철학의 확산과 사내 소통, 글로벌 트렌드 공유 등 역할을 한다.

미국 스티비 어워즈가 주최하는 ‘아시아·태평양 스티비 어워즈’는 아시아와 태평양지역 22개국의 기업, 단체, 공공기관 등의 혁신적 성과를 시상하는 국제행사다. 올해는 15개국 800편이 출품됐다.

1일 홍콩 미라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박성일 KT 차장이 ‘올해의 최고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분야’에서 은상을 받은 모습. / KT 제공
KBN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통신파트너로서의 활약상을 담은 기획 영상이 미디어 홍보 혁신상 분야에서 금상을 받았다. 그룹 임직원이 주요 뉴스와 정보를 공유하는 KBN 웹사이트는 뉴스 웹사이트 혁신상 분야 금상을 받았다.

또 올해의 최고 커뮤니케이션팀과 올해의 최고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분야(박성일 차장)에서는 각각 은상을 수상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