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초에 영화 14편 전송 모바일D램 개발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7.17 11:09
삼성전자는 1초에 풀HD 해상도의 영화(3.7GB) 14편 용량인 51.2GB를 전송할 수 있는 속도의 ‘10나노급 8기가비트(Gb) LPDDR5 D램’을 양산한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전자 10나노급 8Gb LPDDR5 D램. / 삼성전자 제공
10나노급 8Gb LPDDR5 D램은 삼성전자가 2014년 8Gb LPDDR4 D램을 양산한 지 4년 만에 선보인 차세대 모바일 D램으로, 다가올 5G 스마트폰과 모바일 인공지능(AI) 시장을 대비한 제품이다.

삼성전자 10나노급 8Gb LPDDR5 D램은 1.1V 전압 환경에서 현재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탑재된 LPDDR4X급 D램의 동작 속도 4266Mb/s보다 1.5배 빠른 6400Mb/s의 동작 속도를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1.05V 전압 환경에서 5500Mb/s로 동작하는 제품도 함께 선보여 다양한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다.

10나노급 8Gb LPDDR5 D램은 데이터를 저장하는 전체 셀 영역에서 단위당 관리 구역을 기존 8개에서 16개로 두 배 늘려 데이터 처리 속도는 높이고, 전력 소모는 줄인 점이 특징이다.

소비전력을 감소하기 위해 동작 모드에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속도 변화에 맞춰 D램도 동작 전압을 낮추거나 AP의 명령으로 데이터 ‘0’을 기록 시 해당 영역의 데이터가 이미 0인 경우 불필요한 쓰기 동작을 실행하지 않도록 설계했다.

또 대기 모드에서 기존 LPDDR4X D램보다 소모 전력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 초절전 동작 모드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기존 제품보다 소비전력을 최대 30% 줄여 스마트폰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릴 수 있다.

삼성전자는 4월 글로벌 칩셋 업체와 8Gb LPDDR5 D램 모듈 8개로 구성한 8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의 전체 동작 검증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