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MWCA 2018 참석차 미국行

이진 기자
입력 2018.09.09 09:00
박정호(사진) SK텔레콤 사장이 5G 시대 차세대 미디어 생태계 선도를 위한 ICT 외교에 나선다.

SK텔레콤은 12일부터 14일까지 미국 LA에서 열리는 이동통신 박람회 ‘MWC 아메리카 2018’에 박정호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가해 5G 선도를 위한 글로벌 협력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박정호 사장은 MWC 아메리카 개막 전날인 11일 LA 현지에서 열리는 GSMA 이사회에 참석한다. 전세계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5G, AI, 미디어 등이 중심이 되는 글로벌 ICT 생태계 발전 방안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한다.

박 사장은 또 MWC 아메리카 기간 글로벌 ICT 기업은 물론 혁신 기술을 갖춘 강소기업 경영진과 잇따라 만나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박정호 사장은 "다가오는 5G 시대에는 산업·국가간 경계 없이 다양한 파트너와 전방위적인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