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8000억 규모 '신디케이트론'으로 OLED 투자자금 확보

노동균 기자
입력 2018.09.21 12:00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을 위해 투자 자금 확보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 파주 단지 전경. /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NH농협은행, 중국공상은행 등 4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80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디케이트론은 다수 금융기관이 같은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융자해주는 집단 대출을 말한다. 채무자 입장에서는 여러 은행과 차입 조건, 융자 절차, 대출 한도 등을 한 번에 협의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신디케이트론 계약으로 국책은행을 주축으로 한 대주단으로부터 경쟁력 있는 금리 수준으로 중장기적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이번 신디케이트론 계약 체결은 우량은행에서 LG디스플레이의 OLED 투자 및 미래에 대한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라며 "이를 통해 OLED 투자 자금을 안정적으로 마련함으로써 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을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