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국산 5G 전송장비 수도권에 구축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0.26 10:33
LG유플러스는 5G 상용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5G 국산 전송장비인 ‘100G 스위치’를 수도권 모바일 백홀망에 구축했다고 26일 밝혔다.

100G 스위치는 LG유플러스가 국산 장비 제조사인 ‘다산네트웍솔루션즈’, ‘유비쿼스’와 공동 개발한 고성능 집선 장비다. 5G 무선 기지국과 유선망 간 데이터 트래픽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LG유플러스 직원이 마곡 사옥 실험실에서 고성능 집선 100G 스위치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이 제품은 LTE 네트워크에서 사용하는 전송장비 대비 46배 많은 데이터를 10배 빨리 처리하면서도 장비 크기와 소비전력은 기존 장비와 같다. 5G 네트워크 고도화의 핵심 장비로 평가 받는 이유다.

LG유플러스는 7월 다산네트웍솔루션즈, 유비쿼스 양사의 개발장비를 5G용 장비로 채택하고, 모바일 백홀망에 순차 적용을 시작해 서울 및 경기 일대에 450대를 우선 구축했다. 향후 5G 네트워크 구축일정에 맞춰 전국망에 9000대의 장비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원활한 장비수급을 위해 수십억원 상당의 직접 지원자금을 양사에 지원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네트워크개발담당은 "5G 서비스의 막대한 데이터 처리를 위해서는 고용량 유선 네트워크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며 "LG유플러스는 백홀과 프론트홀 등 국내 중소 제조사가 강점을 보이는 5G 유선장비 시장에서 동반성장 모범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