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8] 박정호 SKT 사장 “완전자급제 가입자도 25% 선택약정 헤택 제공”

이광영 기자
입력 2018.10.26 16:32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종합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완전자급제가 시행돼도 25% 선택약정할인제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25% 선택약정할인제도는 이동통신사의 매달 통신 사용료 중 25%를 할인해 주는 제도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2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국감에서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국회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김성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자유한국당)은 국정감사에서 박 사장에게 완전자급제 도입과 관련한 생각을 물었다. 유통 업계에서는 완전자급제가 도입될 경우 6만 종업원의 생존권이 위협을 받을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박 사장은 "현재 이통사 단말기 가격이 200만원을 향하고 있다"며 "SK텔레콤 대리점이 8500곳, 판매점이 2만곳 정도 되는데 이곳 종사자가 경력 전환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완전자급제 가입자도 기존 선택약정할인 25%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