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車 앞유리에 영화관이'…현대모비스, 가상공간 터치 기술 CES에서 선봬

박진우 기자
입력 2018.12.16 11:00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손짓을 인식하는 ‘가상공간 터치기술’ 등 신기술을 CES에서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CES에 현대모비스는 ‘포커스 온 더 퓨쳐(Focus on the Future)’를 주제로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커뮤니케이션 라이팅(조명) ▲수소연료전지모듈 발전시스템 등 주력 정보통신기술(ICT) 융합과 친환경 기술을 내세운다.


현대모비스는 2019 CES에 다양한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사진은 전면 스크린을 가상공간 터치기술로 조작하는 모습. /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이들 기술을 CES에 별도 공간을 마련해 전시하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수주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초에도 북미·중국 전기차 업체 등 총 20여개완성차 업체 관계자를 초청해 상담을 실시, 이들과 신규 수주에 대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 손가락을 리모컨처럼…가상공간 터치기술

현대모비스의 가상공간 터치기술은 내비게이션이나 오디오를 직접 조작하지 않고, 손가락을 허공에 갖다 대기만 해도 다른 영상을 선택하거나, 음량을 조절하는 기술이다.

탑승자 시선과 손가락이 가리키는 방향이 일직선에 위치하면 작동하는데, 자동차 내 카메라가 이를 인식하는 원리다. 박수 소리로 조명을 끄거나, 스마트폰으로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방식을 뛰어넘는 기술로 평가 받는다.

이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에는 영상과 차량 주변 상황이 전면 유리창에 펼져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를 가리켜 유리창(윈드쉴드) 디스플레이라고 부르며, AVN(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 클러스터(계기판) 다음 단계의 차세대 디스플레이가 될 전망이다.

유리창 디스플레이는 특수 입자를 입힌 유리에 전기를 흘려 외부 빛을 차단한다. 비자율주행 때는 평소와 같은 투명한 상태를 유지하지만, 자율주행에서는 짙은 필름을 부착한 듯 어두워 지는 것이다. 어두운 유리창에 영상을 쏘면 스크린이 되고, 옆면 유리창까지 이어지는 라운드형 스크린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사이드미러를 대체할 카메라 시스템(CMS)은 차량 주변 상황을 실시간으로 유리창 하단에 비춘다.

◇ 탑승자와 감정 공유하는 차…주변에 알리기도

탑승객 감정에 따라 자동차와 운전자가 소통하는 콘셉트도 이번 CES에서 소개한다. 자율주행차가 탑승객의 감정을 인식해 이에 따른 조명을 조절하거나,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틀어주는 것이다. 이를 위해 자동차 내부는 얼굴 인지 카메라를 장착한다. 여기서 얻은 탑승객 얼굴 정보로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이 감정을 파악한다.

차가 알아낸 탑승자 감정은 다른 차와도 공유하는 커뮤니케이션 라이팅 기술도 선보인다. 다른 차나 보행자와 소통하는 이 새로운 개념의 램프기술은 각종 센서기술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기쁜 상태면 푸른색 램프로, 화가 난 상태면 붉은색으로 표시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상대 차의 감정이 격한 상황이라면 회피해 위험을 차단한다.

이 탑승객 감정 인식 기술은 현대모비스가 엠스타트(M. Start) 공모전을 통해 선발한 국내 스타트업인 제네시스랩과 협업했다. 현대모비스는 탑승객 안면인식 기술을 향후 음주운전이나 졸음운전 방지 등 안전기술 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관람객을 위한 기술발표회도 갖는다. 자율주행 시대에 더욱 중요해지는 인포테인먼트와 차세대 램프를 주제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요소기술 개발 현황과 비전을 발표한다. 발표에는 회사가 독일 자동차 부품사 콘티넨탈과 램프 회사 헬라에서 영입한 칼스텐 바이스 상무와 미르코 고에츠 이사가 나선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Electrical & Electronics) 연구소장은 "이번 CES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탑승객의 편의성을 높이는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인다"며 "자율주행 시대는 운전자와 동승자의 구분이 없어지고 자동차는 그 자체로 스마트 디바이스와 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