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스마일게이트 경영체계 개편…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신임 대표 선임

박철현 기자
입력 2018.12.31 13:58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31일 신규 인사를 단행했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2018년에 달성한 사업적 성과를 기반으로, 글로벌 명문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 그룹 경영체계를 수립한다. 이를 위해 지주사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에 현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메가랩 및 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선임한다.

성준호 신임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는 스마일게이트 메가랩의 대표로서 글로벌 콘텐츠 소싱은 물론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을 진두 지휘해왔으며, 장인아 대표와 함께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각자대표를 겸임해 해 오면서 신규 콘텐츠 개발 및 신규 IP 발굴, VR게임 등의 신사업 개발을 이끌어왔다. 또한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COO(그룹 최고 운영 책임자)로서 전반적인 그룹 경영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해왔다.

성준호 신임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신임 대표. / 스마일게이트 그룹 제공
스마일게이트 홀딩스는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지주사로서 앞으로 게임 개발, 퍼블리싱은 물론 투자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 등 그룹 경영 전반의 중추적인 콘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새로 선임된 성준호 대표는 앞으로 그룹의 대표 임원으로서 그룹 사업 경영을 총괄하게 된다.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경영체계 개편이 지난 2017년 도입한 이사회 중심의 경영체계 개편의 연장선으로 사업 분야의 전문성을 극대화하고 기업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는 경영 기조를 정착시켜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이사회 의장은 기존과 같이 그룹의 장기적인 비전과 신사업 발굴에 집중하고,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재단 이사장으로서 미래세대를 위한 사회 공헌 사업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신임 대표는 "그동안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그룹 이사회 체제 출범 이후, 전문 경영인 중심의보다 빠른 의사 결정 체계 구조를 바탕으로 더욱 효율적으로 변화해왔다"며 "이 같은 긍정적 변화를 바탕으로, 어려운 대내외 산업 환경을 극복하고, 개별 사업과 법인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그룹 전체의 리소스를 집중해서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명실 상부한 글로벌 명문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글로벌 비즈니스를 본격화 하기 위해 그룹의 대외 위상 강화를 위해 현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양동기 대표를 그룹의 대외 협력 및 홍보 업무를 총괄하는 최고 책임 임원으로 선임했다. 양동기 대표는 그룹의 자금 운용을 함께 책임지며,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의 대표이사를 겸직하게 된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신임 대표 이력
- 출생: 1976년생 (만 43세)
- 학력: 서울대학교 토목공학과 졸업
- 2000년 MVP창업투자 입사 (현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 2011년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투자담당 임원
- 2015년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CIO (Chief Investment Officer), 스마일게이트 메가랩 대표 취임
- 2017년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각자대표 취임, 그룹 COO 겸직
- 2019년 1월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 취임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