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사회복지시설에 ‘베이비키트’ 100개 기증

이광영 기자
입력 2019.02.08 11:00
삼성전자서비스는 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에서 베이비키트 100개를 기증하는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베이비키트는 영유아 필수용품인 모자와 턱받이, 아이에게 안정감을 주는 속싸개, 인지적 발달능력을 위한 딸랑이 인형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2016년부터 매년 베이비키트를 기증하고 있다.

베이비키트 제작에 참여한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 / 삼성전자서비스 제공
이번 후원 활동은 삼성전자서비스 사원대의기구인 '한마음협의회'의 주관으로 진행됐으며,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이 참여해 직접 손바느질로 만들었다.

김정훈 삼성전자서비스 상생팀장은 "임직원과 가족이 정성껏 만든 베이비키트가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에 도움 되길 바란다"며 "삼성전자서비스는 앞으로도 아이가 밝고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는 나눔 활동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1월 1일 협력업체 직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하며 임직원 8600명, 전국 177개 서비스센터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AS(애프터서비스)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