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10 화면 터치 지문인식, 정품 보호필름 아니면 못 쓰나

노동균 기자
입력 2019.02.19 20:00
삼성전자 갤럭시S10의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기능이 삼성 정품 보호필름이 아닌 다른 제품을 부착하면 원활하게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갤럭시S10용 정품 보호필름으로 추정되는 제품 이미지. / 샘모바일 갈무리
18일(현지시각) 샘모바일 등 해외 주요 IT 매체는 삼성 정품 보호필름으로 추정되는 제품 사진과 함께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시리즈 출시에 발맞춰 전용 보호필름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사진 속 보호필름은 삼성 로고와 함께 ‘스크린 프로텍터'라는 제품명을 쓴다. 패키지 구성 역시 이미 알려진 대로 보급형 갤럭시S10e와 갤럭시S10, 갤럭시S10플러스 3종이다.

갤럭시S10과 S10플러스는 후면 지문인식 센서를 없애고,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한다. 갤럭시S10 시리즈에 탑재된 울트라소닉 지문인식 센서는 초음파식으로, 기존 광학식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동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근 일각에서 갤럭시S10에 통상적으로 쓰는 보호필름을 붙이면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기능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을 제기하면서 갤럭시S10용 보호필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 보호필름 업체는 "기존의 강화유리 필름을 부착하면 초음파 방식 지문인식 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며 "액체 접착제로 화면에 필름을 밀착시켜 부착하는 제품이 갤럭시S10에 적합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