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퀄컴·이씨스, C-V2X 기반 교통·전장 솔루션 개발

바르셀로나=이광영 기자
입력 2019.02.27 09:14 수정 2019.02.27 09:14
퀄컴과 차량사물통신(V2X) 기업 이씨스는 신규 교통 및 전장 솔루션으로 국내 C-V2X 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김용범 이씨스 대표(왼쪽)와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퀄컴 제공
이씨스는 퀄컴 9150 C-V2X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규 교통 및 전장 솔루션을 개발한다. C-V2X 신규 솔루션을 기반으로 국내 도로공사 및 완성차업체와 협력을 통해 C-V2X의 향상된 성능과 도로 안전, 교통 체증 완화 및 자율주행 기술 등 시연을 위한 실 도로 검증을 진행한다.

김용범 이씨스 대표는 "C-V2X의 직접통신이 더욱 안전한 교통 시스템을 지원할 신규 기술 개발을 이끌고, 산업 창출 및 고용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씨스는 퀄컴 9150 C-V2X 칩셋을 기반으로 C-V2X 생태계 확대에 힘써 공공의 이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