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 양재에 5G 이노베이션센터 열어

이진 기자
입력 2019.04.26 14:59
KT와 삼성전자는 26일 서울 서초구 KT 양재빌딩에 ‘5G 이노베이션센터’를 열었다.

KT는 2012년 ‘LTE 이노베이션센터’ 개소 후 6년간 운영하는 중 100개국 1600명 이상의 글로벌 사업자와 해외 정부 관계자가 방문을 했다. 이곳에서 LTE와 광대역LTE-A 등 기술과 노하우를 소개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왼쪽)과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이 서울 강남 일대와 경부고속도로를 차량으로 이동하며 5G 네트워크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 KT 제공
KT는 5G 시대를 맞아 기존 ‘LTE 이노베이션센터’를 재단장해 5G 기술을 종합 전시하는 ‘5G 이노베이션센터’로 새롭게 오픈했다.

‘5G 이노베이션센터’에는 국내에서 5G 상용서비스로 제공 중인 삼성전자의 3.5 5G 장비와 갤럭시S10 5G 단말을 비롯해 현재 개발중인 28 장비·기술 등을 선보인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28 5G 장비와 단말도 전시했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은 "5G 이노베이션센터는 5G 기술을 도입하려는 세계 여러 통신사업자와 정부 관계자가 반드시 방문해야 하는 공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은 "5G 이노베이션센터 오픈을 시작으로 KT 5G의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5G를 통해 일상생활과 산업 전반에 걸친 4차 산업혁명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