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기지국 수, 1주일 새 7% 늘어…LTE에서 5G로 잘못 표기되던 문제도 '수정'

이진 기자
입력 2019.05.01 09:50 수정 2019.05.01 15:09
5G 통신용 기지국 수가 1주일 새 7% 증가하는 등 속도를 낸다. LTE를 쓸 수 있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5G’ 마크가 나오던 문제도 해결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4월 30일 정부 과천청사 회의실에서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한 가운데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5G 서비스 품질과 관련한 주요 현안 및 해결방안 등이 논의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위치한 정부과천청사 5동. / IT조선 DB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이하 커버리지) 등 서비스 품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5G 기지국은 지난주 5만512국(4월22일 기준으로 장치 수는 11만751대) 대비 7%(3690국) 증가한 총 5만4202국(4월29일 기준 장치 수 11만7001대)이 구축됐다. 5G 가입자 수는 4월 29일 기준으로 26만명쯤이다.

이동통신 3사 및 제조사는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실제로 LTE만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 상태표시줄에 5G가 표시되는 현상을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및 보급은 5월 중으로 이뤄진다.

과기정통부는 TF 회의 전 인근 대리점·판매점을 방문해 5G 가입 관련 이용자 안내 현황 등을 점검했다. 과기정통부는 이용자가 5G 서비스 현황 등 주요 정보를 명확히 인지하고 서비스에 가입하려면 일선 현장인 대리점 및 판매점에서 제대로 안내를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다음 회의는 5월 9일 개최될 예정이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