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씨아이, 베트남 웹툰 시장 진출…더코믹스와 계약

김형원 기자
입력 2019.10.17 09:56
콘텐츠 전문 기업 대원미디어는 자회사 대원씨아이가 베트남 웹툰 시장에 진출했다고 17일 밝혔다.

대원씨아이는 베트남에 웹툰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더코믹스와 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더코믹스는 베트남 1위 이동통신사업자 비엣텔(Viettel)의 메신저·콘텐츠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모챠(mocha)'에 대해 웹툰 독점 공급 및 서비스 운영권을 가지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대원씨아이는 한국과 중국, 일본 등 국내외 6개 인기작을 베트남 웹툰 시장에 선보인다.

이주은 대원씨아이 해외IP사업부 이사는 "대원씨아이가 쌓아온 만화 제작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 다채로운 장르의 웹툰 작품을 선보이고 있고,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 등으로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며 "베트남에서 더코믹스와 함께 다양한 원소스멀티유즈(OSMU) 사업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대원씨아이는 만화 콘텐츠 중심의 종합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이다. 출판 및 연계사업, 머천다이징, 스마트 콘텐츠 등을 개발, 서비스하고 있다.

대원씨아이는 일본 만화 ‘슬램덩크’와 국산 만화 ‘열혈강호’ 등 국내외 밀리언셀러 작품들을 배급하고 있다. 또 30개 이상 국가에서 만화 지식재산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