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사장단 인사…1960년대생 젊은 임원 대거 발탁

차주경 기자
입력 2019.11.25 10:57
현대백화점그룹이 25일 정기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김형종 한섬 대표이사 사장이 현대백화점 대표이사 사장에 내정됐다. 현대리바트 대표이사 사장은 윤기철 현대백화점 경영지원본부장(부사장)이 승진, 기용됐다. 한섬 대표이사에는 김민덕 한섬 경영지원본부장 겸 관리담당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 발탁됐다.

이번 인사에서 이동호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 김화응 현대리바트 사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김형종 한섬 대표이사 사장·윤기철 현대리바트 대표이사 사장·김민덕 한섬 대표이사 사장(왼쪽부터). /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그룹의 컨트롤타워인 기획조정본부장을 역임한 이 부회장은 그동안 정지선 회장을 보좌하며 그룹 M&A와 신사업, 그리고 조직문화 혁신 등을 주도적으로 추진해왔다. 그는 향후 상근 상담역을 맡아 그룹의 조언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박 사장은 백화점·아울렛 증축 및 신규 출점 등 사업 확장을 이끌었으며, 김 사장은 현대리바트의 고급화와 B2C 중심으로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주도해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50년대생 경영진의 오랜 관록과 경륜으로 회사의 성장과 사업 안정화를 이뤘다. 새로운 경영 트렌드 변화에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문성, 경영능력을 겸비한 60년대생 젊은 경영진을 전면에 포진했다. 미래를 대비하고 지속경영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