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환 SKB 사장 “미디어플랫폼 1위 사업자 되자"

류은주 기자
입력 2020.01.02 17:41 수정 2020.01.02 17:44
SK브로드밴드가 SK ICT 패밀리 간 시너지를 통해 유료방송 시장 1위 자리를 노린다.

최진환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은 2일 오후 서울 중구 SK브로드밴드 본사 10층 B스퀘어에서 진행한 ‘2020년 시무식’에서 "SK텔레콤과의 시너지는 우리에게 장점이다"며 "웨이브를 중심으로 전개할 콘텐츠 시너지와 SK ICT 패밀리 간 제휴 네트워크의 확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과 ‘확장’을 2020년 경영전략의 키워드로 제안하며 "유료방송 시장 재편이 마무리되면 구성원들의 역량 강화를 통해 빠른 시간 내 미디어 플랫폼 1위 사업자가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최진한 SK브로드밴드 사장./ SK브로드밴드 제공
그는 SK브로드밴드가 고객에게 사랑받는 미디어 플랫폼 될 것을 주문했다. 최 사장은 "우리는 고객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주는 일을 하는 회사다"며 "B tv가 많아질수록, 그리고 잘할수록 대한민국은 더욱 행복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강력한 사업모델과 역량을 가진 회사다"며 "여전히 TV는 가장 강력한 매체며, SK브로드밴드는 경쟁사들보다 고객가치 향상 여력이 크고 생산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보다 본질에 집중해야 하며 IPTV 서비스의 콘텐츠와 UI/UX, 마케팅 모두 고객에 대한 이해가 핵심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공유와 공감’, 그리고 ‘관심과 배려’가 기업문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다"며 "다 함께 회사를 행복한 공동체로 만들어나가자"고 덧붙였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