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 회장 경영권 분쟁 '완승'

안효문 기자
입력 2020.03.27 17:49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한진칼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건 등을 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가 27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 본관에서 열린 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한진칼 제공
회사에 따르면 조 회장 사내이사 연임건은 출석 주주의 찬성 56.67%, 반대 43.27%, 기권 0.06% 등으로 통과됐다. 한진칼은 이사 선임 안건을 일반 결의사항으로 정했다. 출석 주주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통과된다. 이날 주총 출석률(의결권 위임 포함)은 84.93%였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은 28.78%의 지분을 공동 보유해 조 회장의 퇴진을 노렸다. 그러나 지난 24일 법원이 3자 연합 측이 낸 의결권 행사 관련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하고, 26일 국민연금이 조 회장을 지지하면서 조 회장측 승리가 예견됐다는 것이 업계 설명이다.

조 회장과 함께 사내이사 후보로 추천된 하은용 대한항공 재무부문 부사장도 출석 주주 56.95%의 찬성을 얻어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이밖에 이사회가 추천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 박영석 서강대 경영대학 교수, 임춘수 마이다스PE 대표, 최윤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동명 법무법인 처음 대표변호사 등 사외이사 5명 선임안도 통과됐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