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연산 2만5천톤 규모 '양극재 광양공장 2단계 준공'

김동진 기자
입력 2020.05.14 17:12 수정 2020.05.14 18:00
포스코케미칼이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맞아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 측은 14일 전남 여수 율촌산단에 연간 2만5000톤의 생산 규모를 갖춘 양극재 2단계 공장을 준공했다고 이날 밝혔다.

양극재 광양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사업 관계자 / 포스코케미칼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명환 LG화학 사장, 정현복 광양시장, 권오봉 여수시장을 비롯해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오규석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준공으로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하는 광양공장의 생산 능력을 연 5000톤에서 3만톤으로 끌어올렸다. 다품종 소량 생산체제로 운영 중인 연산 1만톤 규모 구미공장을 포함하면 연 4만톤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NCM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양극재에서 니켈의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높아지는 만큼, 하이니켈 양극재는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증설로 연 3만톤 생산 체제를 확보한 광양공장을 시장 상황에 따라 연산 9만톤 규모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60kWh급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약 75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회사 측은 광양공장에서 생산한 양극재를 국내를 비롯해 유럽, 중국, 미국 등 전기차 배터리 생산 라인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