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우즈벡 800만 가구 전력 관리 돕는 관제 시스템 구축

장미 기자
입력 2020.08.23 14:33
KT가 우즈베키스탄에 800만 가구의 전력 사용량을 관리하는 중앙 전력관제 데이터센터를 구축했다.

KT는 20일(현지시각)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 중앙 전력관제 데이터센터 구축을 완료하고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데이터센터 전경 / KT
이번 데이터센터 구축은 우즈베키스탄 전체 전력 사용을 제어하는 지능형 전기검침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KT는 이 사업에서 ‘중앙 집중형 스마트 미터기 관리 플랫폼(KT CAS)'과 ‘전국 통합 데이터센터’ 구축을 맡았다.

데이터센터는 내년까지 우즈베키스탄 14개주에 설치 완료될 스마트 미터기 800만대의 데이터를 수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전력회사는 전기 사용량 및 송/배전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요금납부 유무에 따라 원격으로 전원공급을 제어하고 전력손실 구간에 대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그간 우즈베키스탄에선 검침원이 직접 방문하는 수작업 전력사용량 검침으로 정확한 검침과 수납이 이뤄지지 않았다. 또 노후화된 전력인프라에서 생기는 전력 손실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 어려워 국가 자원이 낭비되는 문제가 있었다.

우즈베키스탄은 다양한 종류의 스마트 미터기 연결 및 기존 과금 시스템과의 연동으로 효과적인 국가 통합 전력 운영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우마로브 올림죤 우즈베키스탄 부총리는 20일 개소식에서 "CAS 구축으로 우즈벡 전기에너지의 생산에서 소비까지 디지털로 처리해 소비전력을 분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력요금체계의 도입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KT는 향후 2년간 데이터센터 운영을 지원하며 스마트 에너지 인프라 운영 및 유지보수와 관련 역량을 우즈베키스탄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 전력회사는 KT로부터 전수받은 발전된 스마트 에너지 인프라 운영 경험과 실시간 전력 분석 역량을 기반으로 국가 전력관리 혁신을 이룬다.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은 "KT는 AI 통합에너지관리 플랫폼 KT-MEG을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해 우즈베키스탄에서 스마트 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의 성공을 기반으로 스마트 에너지 사업을 중앙아시아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고 했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