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 SK텔레콤 손잡고 AR 플랫폼 기반 첨단 매장 만든다

김동진 기자
입력 2020.10.19 11:22
신세계아이앤씨가 신세계프라퍼티·SK텔레콤·MAXST와 협력해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5G MEC(Mobile Edge Computing) 및 클라우드 기반의 AR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9일 밝혔다.

박재완 MAXST 대표,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이창승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 담당,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 신세계아이앤씨
15일 서울 회현동 신세계아이앤씨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이창승 신세계프라퍼티 마케팅 담당,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 박재완 MAXST 대표 등 각 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자사의 리테일 테크와 SK텔레콤의 통신 기술, MAXST의 증강현실 콘텐츠 사업 역량을 결합해 AR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2021년부터 시범서비스에 나선다고 덧붙였다.

매장 방문고객은 AR플랫폼을 통해 AR내비게이션, AR투어 등 다양한 콘텐츠 체험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방문고객이 서비스 지역 내에서 원하는 장소나 대상을 검색하면 증강현실 기반 길 찾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동 중 매장의 간판을 클릭하면 매장 상품에 대한 3D AR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주변 매장의 인기 상품, 프로모션, 할인쿠폰, 상품 리뷰 등 쇼핑 정보와 다국어 변환 등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AR플랫폼을 활용해 오프라인 유통 매장을 디지털 기반 미래형 공간으로 새롭게 구축할 것"이라며 "소비자에게 단순한 AR기술 체험을 넘어 새롭고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 본부장은 "최고의 ICT 기술과 5G MEC에 특화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유통 및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에 특화된 ICT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