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여론 조작 보도, 사실과 달라"

이광영 기자
입력 2020.12.21 09:43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재판 관련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에 대해 유리한 여론 형성을 시도했다는 일부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다.

삼성 깃발/ 조선일보 DB
삼성전자는 21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미디어오늘의 19, 20일 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에 대한 전문심리위원 보고서 관련 보도에 대해 말씀드린다"라며 "해당 매체는 삼성이 유리한 여론 형성을 위해 전문심리위원 보고서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언론에 알렸다는 의혹이 있으며, 일부 시민단체도 삼성을 비판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고,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한 것은 오히려 미디어오늘이다"라고 덧붙였다.

삼성에 따르면 미디어오늘은 강일원 위원이 18개의 평가 항목 가운데 ▲9개 미흡 ▲7개 다소 미흡 ▲1개 의견 없음 ▲1개 긍정 등의 평가를 내렸다는 자체 분석 결과를 제시했다.

이에 대해 삼성은 "18일 법원 결정에 따라 일반인들에게도 공개된 전문심리위원 최종 보고서의 내용을 잘못 분석한 것이며, 전체 취지와도 맞지 않다"며 "최종 보고서에서는 강 위원의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훨씬 많았고, 실제 보고서가 공개된 이후 내용을 분석, 보도한 언론들도 이런 평가를 내렸다"고 강조했다.

삼성은 "여론은 결코 조작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전문심리위원 보고서와 관련된 잇단 보도는 경향신문과 한겨레신문이 지난 16일 보고서를 단독으로 입수했다며 각각 분석, 보도한 게 발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다른 여러 매체는 이들 기사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당사를 포함한 여러 경로를 통해 취재를 했다"며 "당사는 가능한 범위 내에서 사실관계를 성실하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삼성은 "당사는 준법감시위원회와 협약을 맺은 7개 관계사 가운데 하나로, 이 협약에 따라 준법감시위원회는 당사의 준법 의무를 독립적으로 감시, 통제하고 있다"며 "당사 준법경영 의지를 왜곡하고 신인도를 훼손하는 보도에 대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설명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다"라고 설명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