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AI 관리시스템 ‘맵스’로 자동차 AS 혁신 나선다

안효문 기자
입력 2021.01.03 14:48
현대모비스가 첨단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차량용 AS 부품 공급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세계 200개 국가에서 운행 중인 6500만대 현대∙기아차용 AS 부품 공급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3일 머신러닝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데이터 기반 통합정보시스템 ‘맵스’(MAPS: Most Advanced Parts System)를 구축하고 올해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 인공지능 업무 도입사례 인포그래픽 / 현대모비스
맵스는 AI가 부품공급 관련 이슈를 사전에 예측하고, 생산부터 재고관리, 물류, 판매 등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실시간으로 데이터화한다. 현대∙기아차의 300여 차종에 필요한
300만 종에 달하는 관리 품목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자원관리시스템(ERP)을 통합했다.

이 시스템은 물류센터를 비롯한 국내 3만5000여개의 부품대리점과 정비업소, 해외 200여개 국가의 1만6000여개 딜러 등 10만여 명이 부품구매와 물류, 품질관리를 위해 사용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이 시스템 구축으로 전 세계 부품생산과 물류 이동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꼭 필요한 AS용 부품을 적재적소에 공급함으로써 불필요한 운송비용을 절감하고, 해외 현지서도 데이터에 기반한 신속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맵스 구축 과정에서 최첨단 유통플랫폼을 구축하고 머신러닝과 블록체인 등 4차산업 신기술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이러한 신기술은 물류 과정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분산 관리하고, 돌발상황을 사전에 예측한다.

맵스에 적용한 머신러닝은 부품공급 지연 여부를 사전에 예측한다. 50여 가지의 변수를 분석해 급작스러운 글로벌 물류 환경의 변화, 재고상황 등을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미리 판단하고 알려준다. 부품을 생산하는 협력업체는 생산과 재고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고, 부품을 판매하는 대리점과 해외 딜러는 실시간 반영된 정보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고객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정품 인증관리 시스템에 시범 적용한다. 각 유통 단계에서 생산한 정품정보를 분산 관리함으로써 최종 소비자는 제품 포장의 QR코드를 스캔해 정품 여부를 모바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불법 모조 부품 및 ‘짝퉁 부품’ 사용을 차단함으로써 AS 부품 품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AS 부품 정보의 투명성이 필요한 차량정비나 보험 등의 분야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 정비업소에 차량을 입고하면 차량번호를 스캔만 해도 필요한 부품을 찾을 수 있고, 정비명세를 고객에게 전송할 수 있다. 추후 차량 소유주가 모바일앱을 통해 정비 이력을 확인 및 관리할 수 있는 차계부 형태의 유지보수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상열 현대모비스 MAPS TFT담당 상무는 "글로벌 현대∙기아차 이용 고객에게 향상된 AS 부품 공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4차산업 등 IT 신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라며 "앞으로도 자율주행과 전기차 등 미래차 모빌리티 서비스에 특화된 물류 플랫폼 구축에 매진하겠다"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8년 AI와 빅데이터 분석 등을 담당하는 데이터사이언스팀을 업계 최초로 신설하고 연구개발과 생산 현장 등에 AI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있다.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인공지능으로 검증하는 ‘마이스트’ 시스템과 대화형 개발문서 검색 로봇(챗봇), 이미지 데이터 기반 불량 검출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