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가 판단하는 119 신고시스템 구축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10 18:50
KT와 부산소방재난본부가 인공지능(AI) 기반의 119 신고접수시스템을 마련해 신속 응대에 따른 인명피해 절감에 나선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과 변수남 부산소방재난본부 본부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KT
KT는 부산소방재난본부와 ‘AI 119신고접수시스템 개발과 시범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AI 119 신고접수시스템은 KT AI 보이스봇 기술을 이용한다. 대형재난 등으로 119 신고가 급증할 때 AI가 신고 접수를 받아 1차 상황을 판단하는 시스템이다. AI가 신고 내용을 자동으로 식별해 긴급 상황은 119 상황실로, 단순 민원은 정부 민원 안내 콜센터(110번)로 자동 연결한다.

KT는 AI 119 신고접수시스템을 KT의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인 지클라우드(G-Cloud)에 구축한다고 밝혔다. 부산 지역의 사투리 등 현지 음성학습으로 언어 모델을 구축하고 AI 엔진 성능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은 "재난관리 체계와 AI 기술을 결합해 미래 재난에 대비한 첨단 대응 체계를 구축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며 "KT의 AI 기술이 국민 안전을 지키는 초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