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美 브라이트랩과 스마트 제조 시너지 모색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6.03 10:26
국내 스마트 제조 솔루션·플랫폼 기업인 SK㈜ C&C와 미국 자동화 물류 기업 브라이트랩이 국내외 스마트 제조 사업 확장에 나선다.

김영대 SK C&C 디지털 뉴비즈 부문장(왼쪽 두번째)과 스티븐 곽 브라이트랩 대표(왼쪽 세번째) / SK C&C
SK C&C는 3일 미국 제조 자동화 물류 반송시스템(AMHS) 전문 기업 ‘브라이트랩’과 ‘글로벌 제조 하이테크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브라이트랩은 미국 반도체 AMHS 전문기업이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I), 엔엑스피반도체, 온세미, 글로벌 파운드리, 에스티 마이크로, 티에스엠씨, 에스에스엠씨, 유엠씨 등 글로벌 24개의 200㎜ 및 300㎜ 파운드리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AMHS에 기반한 제조 하이테크 사업 확장을 추진하던 브라이트랩이 SK C&C가 국내 제조 산업 현장에 적용 중인 스마트 제조 플랫폼·솔루션 사례들을 확인하면서 이뤄졌다.

AMHS는 여러 제조 공장의 복잡한 생산 라인에 맞춰 생산 제품(부품)을 운반하는 OHT 등 여러 무인 반송차를 관리 제어하며 공장 내 빠르고 정확한 자동화 생산을 뒷받침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기술 전문가 및 사업 발굴 담당자로 구성된 조인트 워킹 그룹(JWG)을 운영한다. 양사는 JWG를 중심으로 브라이트랩의 AMHS 고객 수요에 맞는 제조 하이테크 솔루션을 선정하고 사업화를 추진한다.

양사는 빠른 사업 성과 창출을 위해 SK C&C의 ‘아이팩토리 스마트 비전(I-FACTs Smart Vision)’을 활용한 AI 기반 품질 관리 사업 발굴에 나선다.

스마트 비전은 화면의 최소 단위 픽셀을 읽어내고, 읽은 정보를 학습하는 능력을 가진 범용 AI 패키지 솔루션이다. 생산 공정 전반에 걸친 부품 및 완성품의 불량을 제거하는 품질 관리(QA) 업무나 수질 관리 등 ESG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양사는 브라이트랩의 위탁생산 및 위탁엔지니어링 고객 대상 제조 하이테크 사업도 발굴한다. 브라이트랩은 글로벌 첨단 IT 기업 고객 요청에 따라 자율주행차의 라이더를 비롯해 ▲공장 자동화 로봇 ▲데이터 센터 모니터링 로봇 ▲스마트 머신 ▲무인 드론 등에 대한 위탁 개발 및 생산 사업을 수행해 왔다.

위탁 개발 및 생산 과정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제조 하이테크 디지털 서비스를 고객 신제품과 연계해 제안한다는 방침이다.

스티븐 곽 브라이트랩 대표는 "브라이트랩의 AMHS 기반 제조 물류 역량과 SK C&C의 제조 자동화 역량을 결합해 고객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 제조 하이테크 사업을 만들어낼 것이다"며 "미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고객 대상 마케팅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영대 SK C&C 디지털 뉴 비즈 부문장은 "브라이트랩과의 협력으로 제조 버티컬 솔루션 사업의 글로벌 사업 확장길을 열겠다"며 "브라이트랩의 미국 내 주요 제조 고객들 수요에 맞는 고객 밀착형 제조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