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국내 에너지社 최초 탄소중립 원유 구입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6.17 14:24
GS칼텍스가 국내 에너지기업 중 최초로 탄소중립 원유를 도입해 ESG경영에 확대에 나선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 GS칼텍스
17일 GS칼텍스는 세계 최초로 탄소중립 원유 인증을 획득한 스웨덴 에너지기업 룬딘사의 노르웨이 요한 스베드럽 해상유전에서 생산된 탄소중립 원유 200만 배럴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GS칼텍스의 일일 최대 원유 처리량은 80만 배럴이다. 이번에 도입한 노르웨이산 탄소중립 원유 200만 배럴은 3일 처리량 정도의 물량이지만, 국내 에너지기업 중 최초로 탄소중립 원유를 도입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이 GS칼텍스측 설명이다.

이번 GS칼텍스가 도입한 탄소중립 원유 200만 배럴은 7월에 선적된다. 오는 9월 중 국내에 도착할 예정이다. 룬딘사는 노르웨이 인근에서 유전을 발견한 뒤 유럽 내 큰 규모의 석유개발사로 자리매김했다. 요한 스베드럽 유전은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서쪽 140㎞ 떨어진 해상유전으로 전체 매장량이 27억 배럴이며 일일 약 50만 배럴 원유를 생산중이다.

룬딘사는 요한 스베드럽 유전에서 생산된 원유가 일반적인 유전의 평균 탄소 배출량보다 40배 낮은 0.45kg의 배럴당 이산화탄소(CO2e/boe)를 배출해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인터텍으로부터 ‘카보클리어’ 저탄소인증을 받았다. 나무심기 등의 탄소 포획 기술을 바탕으로 탄소 감축 국제인증기준인 ‘VCS’의 인증도 받아 원유 생산이 전체적으로 탄소제로임을 최종 인증 받았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회사의 친환경 경영활동을 확대하려는 노력에 발맞춰 세계 최초 탄소중립 원유인증을 받은 룬딘사의 탄소중립 원유를 국내에 선제적으로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다양한 친환경 리더십을 통해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에코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