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잡아라…택시호출시장 무한경쟁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7.06 06:00
택시 중개·호출 플랫폼 업계가 시장 점유율 80% 이상을 장악한 카카오T 따라 잡기에 나섰다. 티맵 모빌리티가 우티를 전면에 내세우며 선봉에 선 가운데, ‘티머니온다(onda)’가 택시업계와의 관계 강화를 통해 점유율 확보에 나섰다. 일부 지자체는 카카오T 중심의 시장 생태계 형성에 반발하며 자체 서비스를 선보인다.

인천광역시 시내를 주행중인 카카오택시 / 이민우 기자
5일 택시·모빌리티 업계에 따르면,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은 소속 택시 기사들이 앞으로 티머니온다에서 오는 호출을 우선 수락한다. 2일 양 조합이 티머니와 맺은 티머니온다택시 업무협약에 따른 일환이다. 티머니와 서울시 양대 택시운송사업조합이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T 타도를 골자로 손을 맞잡은 셈이다.

국내 택시업계는 지속적으로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와 신경전을 벌인다. 3월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기사 대상 월 9만9000원의 프로멤버십 운용을 공식화한 탓이다. 카카오T에 ‘콜 몰아주기’ 논란이 발생한 후 갈등이 심화했고,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소속 택시들이 이를 비판하는 스티커를 부착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유료모델 정책에 정면으로 반박한 셈이다.

택시업계는 올해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T의 택시 호출시장 점유율을 80%쯤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T의 점유율을 잡아야하는 티맵모빌리티와 티머니 등 경쟁기업은 ‘상생’을 골자로 택시운송사업조합에 손을 내밀고 있다. 티맵모빌리티와 우티는 카카오T 같은 프로멤버십 서비스를 지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티머니 온다는 다른 지역 택시운송사업 조합과도 접촉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티머니 관계자는 "서울은 택시호출 사업에서 최중요 지역으로 서울시내 양대 조합과 전략적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양 조합에서도 우선수락으로 티머니온다를 밀어줄 의지가 있고 티머니온다도 카카오T 같은 차등화된 호출을 제공하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시 양 대 택시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티머니 / 티머니
국내 택시 호출 시장에서 카카오모빌리티의 영향력 잡기 위해 지자체도 팔을 걷어붙였다. 경기도 수원시는 택시호출 공공앱인 ‘수원e택시’를 4월부터 출시해 운영 중이다. 수원시개인택시조합과 수원시법인택시연합회·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경기수원시지원지부 등에서 참여하고 있다. 민간기업에 1억원을 투자해 수원시가 개발 의뢰한 수원e택시 앱으로 운영되며 호출비는 따로 부여하지 않는다.

인천시도 최근 공공형 택시 플랫폼을 추진하면서, 협력대상으로 카카오택시는 일찌감치 배제한 상태다. 인천시는 관내 택시의 공차(승객없이 택시만 주행하는 상황) 운행과 교통혼잡 등의 감소를 위해, 택시 대기소를 운영하고 거점에서 호출을 요청한 승객에게 택시를 배차하는 시스템을 구상하고 있다. 호출 시스템을 현재 민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호출 앱과 연동할 계획인데 관내 2000개 택시를 보유한 카카오택시를 배제한 1만2000대 택시를 상대로 사업을 운용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국내에서 택시 호출 앱을 운영하는 민간기업과 함께 설치를 계획하고 있는 택시 대기소를 등록해 운영하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올해 하반기까지 조사를 완료해 모집 공고를 내고 발주를 진행할 계획이다"라며 "카카오택시의 경우 비가맹택시 대비 3배이상 수익을 거두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대기업까지 시에서 정책적으로 지원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