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수익 공유 플랫폼 위프렉스, '리브랜딩' 재오픈

콘텐츠부
입력 2021.07.15 17:50
음원 수익 공유 플랫폼 ‘위프렉스’가 리브랜딩 및 서비스를 개편, 재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 위프렉스 제공
이번 개편은 ‘안정적 음원 수익 공유 플랫폼’의 비전을 담아 ‘음원 수익’을 더욱 편리하고 쉽게 공유받을 수 있는 서비스 제공에 중점을 뒀다. 오픈과 동시에 공개된 총 10개의 음원 상품을 시작으로 다양한 음원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위프렉스의 주요 서비스인 ‘스토어’에서는 음원 상품을 정찰제로 구매할 수 있다. 구매 완료 시 구매일 기준 바로 다음날부터 해당 음원 상품으로부터 발생한 음원 수익을 매일 지급받을 수 있다. ‘위피디아’ 서비스는 수익률 정보를 비롯해 스트리밍 추이, 음원과 가수의 소셜네트워크(SNS) 팔로워와 인게이지먼트 변화 추이 등 음원 수익과 관련된 다각화된 정보를 제공한다.

위프렉스 관계자는 "‘음원 수익 공유’라는 새로운 재테크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더욱 많은 사람들이 음원 수익 공유에 흥미를 갖고 대중화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위프렉스는 15일 재오픈을 기념해 신규 회원을 대상으로 선착순 가입 이벤트와 친구 초대 이벤트를 진행한다.

콘텐츠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